정치

제이호 옴데스프릿, 2013 S/S '환상과 현실의 경계선을 그리다'
최종편집  2012.10.18 17:18
조성희 (sunghee17@frontiertimes.co.kr)기자의 기사 더보기
글자 확대 글자 축소



[프런티어타임스=조성희 기자] 디자이너 이재호의 2013 S/S 컬렉션이 서울 서교동 ‘자이 갤러리(xi Gallery)’에서 열릴 예정이다.

제이호 옴데스프릿은 ‘공존(Coexistence)’이라는 콘셉트로, 지구와 우주를 이어주는 공존의 매개체는 가상의 선을 그어 만든 ‘별자리의 경계선(edge)을 들여다 보다’라는 가정에서 출발했다.

별자리의 주인공인 견우의 직업인 목동(Shepherd)과 18세기 프랑수아 부세의 작품 ‘잠든 양치기’에서 실루엣을 착용했고, 판타지와 현실의 공존에 대한 경계선 표현을 위해 바람에 일렁이는 소재와 형태감을 잡아주는 소재 등 극명하게 다른 소재의 믹스로 표현했다.

이재호는 지구의 자연에서 얻을 수 있는 패턴과 우주의 기하학적 패턴으로 의상을 만들었다.

또한 하늘의 블루, 구름의 화이트, 밤의 블랙과 그레이, 별의 핑크 컬러에서처럼 견우가 직녀를 만나기 위한 애틋한 하루를 런웨이로 장식할 계획이다.

한편, 이날 진행되는 런웨이쇼에는 엠블랙 천둥, 미르, 지오, 승호, 배우 이상엽 등이 참석할 예정이며 엠블랙 천둥은 직접 런웨이 모델로 나선다.


[사진=제이호 옴데스프릿 제공]
[프런티어타임스=조성희 기자 sunghee17@frontiertimes.co.kr]

프런티어타임스(www.frontiertimes.co.kr)
저작권자 ⓒ 프런티어타임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조성희(sunghee17@frontiertimes.co.kr) 기자의 기사 더보기

목록 보기 이전 페이지로 돌아가기 위로
기사 공유하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 이메일 발송
  • 프린트 하기
:: 프런티어타임스 ::
:: 프런티어타임스 ::
:: 프런티어타임스 ::